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여행8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해외여행 · 맛집/러시아

by 배고픈한량 2019. 12. 12. 11:37

본문

[여행8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2019년 09월28(토) ~ 10월 14일(월), 15박 16일 일정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하바롭스크, 이르쿠츠크, 알혼섬, 리스트비안카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일정]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여행경비]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블랙야크 마운틴북 Multi Challenge 아웃도어 행사를 겸하여

여행과 트래킹이 접목된 복합아웃도어 활동을 경험하는 것이 목적이다.


자정쯤 택시를 타고 도착한 숙소에서

블라디보스토크에서의 경험처럼 한바탕 소동이 일어났다.



[이르쿠츠크숙소]Irkutsk apartment on Marata 29



숙소 건물은 정확히 알겠는데

출입문과 호수를 모르는 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친절한 현지인의 도움을 받았다.

우여곡절 집주인과 연락이 되어 숙소에 들어갔다.




- 이르쿠츠크의 아침 -



기다리지 않아도 아침은 온다.

아침의 가장 고요한 시간에 밖으로 나왔다.


아름다우면서도 강인하고

우아하면서 힘이 넘친다.


이르쿠츠크를 모순적 표현해 본다.




- Slata(Слата) -



낯선 도시를 여행하는 데는

저 마다의 이유가 있다.


배가 고팠다.


이르쿠츠크에 머물던 6박 7일 동안

이곳 Slata(Слата) 슈퍼마켓을 매일 이용하였다.


24시간 영업한다.




- 일요일 오전 -



식료품을 한가득 샀다.


숙소로 돌아오는 길이

이렇게 유쾌한 길이 될 줄 몰랐다.


오늘이 일요일인지도 모르고 있었다.


조용한 거리에 굉음을 내고 지나가는

궤도버스(뜨렐리버스)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었다.




- 아침식사 -



그야말로 진수성찬이다.


삶은 되돌아가지도 않고

어제에 머물러 있지도 않는다.


이르크추크의 한 아파트에서

우리는 지금 맛있는 아침을 먹고 있다.



- 쇼핑몰 -




- 농산물시장 -



아침보다 더 회색구름이 많아졌다.

날은 더 어두워지고 바람까지 불고 있다.


우리는 농산물 시장에 왔고

나는 바로 이르쿠츠크 버스터미널로 향했다.


내가 알혼섬행 버스표를 예매하는 동안

나머지 사람들이 고기, 과일, 채소 등의 식표품을 구매할 것이다.




- 트루베츠코이의 집 -



버스터미널 인근에 트루베츠코이의 집이 있다.


지금은 박물관으로 쓰이고 있지만

데카브리스트의 핵심인물 중 하나인 트루베츠코이가 거주했던 집이다.


데카브리스트는 러시아 입헌군주제의 폐혀를 개혁하기 위해

무장봉기를 일으킨 러시아 혁명가들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1825.12.26).


혁명에 실패해 처형당하거나 이르쿠츠크로 유배를 온 것이다.





- 이르쿠츠크 버스터니널 -



tomorrow morning, 4 person


내가 러시아어를 못하니

구글지도에서 알혼섬을 보여줬다.


생각보다는 너무 쉽게 알혼섬 버스를 예매했다.

1인당 553루블이고, 미니버스이면서 좌석지정이다.



- 궤도버스 -



숙소 인근 정류장에서

이르쿠츠크 버스터미널까지 궤도버스 노선이 있다.


처음엔 잘 몰라서 무작정 걸어서 다녔다.


알혼섬을 다녀온 후에는

카잔성당까지 궤도버스를 타고 갔다왔다.




- 우르추코고 거리 -



농산물시장에서 다시 만난 우리는

우르추코고 거리를 걸어 다시 숙소로 향했다.


바람은 더 거세지고

회색구름이 더 짙어지기 시작했다.


조만간 비가 내릴 것 같은 분위기다.





- 점심식사 -



날씨가 추워지니

따뜻한 집이 최고다.


아침식사와 같아 보이지만

결코 같지 않은 점심식사를 했다.


음식은 입으로 들고

여행의 행복은 눈으로 든다.


역시 잘 먹어야 힘이 난다.





- 비가 내리는 이르쿠츠크 거리 -



회색구름이 짙어져 비가 내린다.

어떤 구름이 비가 되는지 이젠 안봐도 알 수 있다.


한국에는 내리지 않고

이르쿠츠크에는 내리는 비

바람에 비가 나부낀다.


나는 이렇게 먼곳에 와 있다.

비오는 날 날궃이를 하러 밖에 나왔다.




- 구세주 교회 -



하늘을 향해 곧게 솟아 오른

구세주 교회가 보인다.


나무의 끄트머리처럼

뽀족한 초록색 첨탑이 있다.


이르쿠츠크에서 가장  먼저 목조로 지어졌고

이후 다시 최초의 석조 건물로 다시 지어졌다.




- 안가라강 -



길이 끝나는 곳에 안가라강이 있다.

안가라강은 바이칼호수의 단 하나밖에 없는 배수로이다.


강물이 워낙 거세다보니

겨울에도 강물이 얼지 않는다고 한다.



-  모스크바 개선문 -



안가라강 제방길을 따라

하류로 더 내려가면 모스크바 개선문이 있다.


나폴레옹 침공을 막아낸

러시아군의 승리를 기념하는 최초의 개선문이다.


또한, 러시아를 잿더미에서 구해낸

알렉산드로 1세를 추모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 주방 -



날궃이를 끝내고 숙소로 돌아왔다.

비가오는 날은 숙소의 따뜻함이 더 좋게 느껴진다.


창문밖에는 여전히 비가 내린다.

비소리는 단번에 떨어져 수만번 솟구친다.


주방에서 맛있는 냄새가 난다.






- 저녁식사 -



가득 찬 잔의 술향기에서

비오는 날 이르쿠츠크의 향기를 맡아본다.


음식이 맛 있을수록

내 입술이 자동으로 열린다.


오늘은 여기까지.... 굿 나잇!!!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