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뚜벅이가 꿈꾸는 세상

칠갑산 산행 - 어느 화창한 날 본문

아웃도어/아웃도어

칠갑산 산행 - 어느 화창한 날

배고픈한량 2020. 1. 28. 10:35

칠갑산 산행 - 어느 화창한 날



어젯밤, 달이 떴다.


토끼가 방아 찧는

어릴적 그 달은 아니다.


달에 인간이 발을 디딘후부터

날의 신비는 사라지고 말았다.







이른 아침

두개의 해가 떴다.


하늘에 뜬 해

저수지에 비친 해


삭막한 도심을 벗어나

따뜻함이 느껴지는 천장호에 왔다.


아무도 오지 않은 출렁다리를

걷는 것처럼 기분 좋은 게 없다.






아래서 위를 올려다 본다


칠갑산 정상

내가 가야할 곳이다.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 본다.


아래서 올려다 보는 것보다

즐거움이 더 크다.






공기는 햇빛에 반짝거리고

햇빛은 감미롭게 다가온다.


높은 것에 대한 도전의지가 필요하다.

남이 반할 만한 사람이 되고자 한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