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용두산공원과 부산타워

국내여행 · 맛집/부산광역시

by 배고픈한량 2016. 3. 4. 13:05

본문

용두산공원과 부산타워

 

 

용두산공원은 부산의 도심 한복판에 위치한 용두산에 있는 공원으로

부산의 역사를 잘 간직하고 있는 곳이자 부산시민의 휴식처이자 부산을 여행온 사람들의 관광코스입니다.

 

 

 

 

 

부산지하철 1호선 남포동역이나 광복동 극장가에서 건너다 보이는

용두산 쪽으로 10분 정도 걸으면 지방기념물 제 25호인 용두산공원으로 올라가는 에스컬레이터가 나옵니다.

 

 

 

 

예로부터 소나무가 울창하여 송현산으로 불렸다가

다시 지금의 용두산공원으로 불려지게 되었는데

그 모습이 마치 용이 바다에서 육지로 올라오는 용의 머리를 닮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 합니다.

 

 

 

 

 

 

 

만 평이 넘는 용두산공원 내에는

이순신 장군 동상, 백산 안희제 선생의 흉상, 팔각정, 꽃시계

등이 있고 매년 1월 1일에 타종식을 거행하는 부산시민의 종이 있습니다.

 

 

 

 

용두산공원의 명물인 높이 120m의 부산타워가 있는데

타워 내에는 전망대가 있어 부산 시가지는 물론 맑은 날엔 대마도도 볼 수 있습니다.

 

 

 

 

알록달록한 꽃시계는 용두산공원이 자랑하는 포토존입니다.
이 곳 용두산공원에 있는 꽃시계는 전국 18개소에 설치되어 있는 꽃시계 중

유일하게 초침이 있는 것으로 꽃밭의 큰 시계는 경쾌하게 움직이고, 비둘기가 아름다운 날갯짓을 하는 장관을 이루고 있습니다.

 

 

 

 

 

전망대 관람료는 일반(개인) 5000원, 우대(개인) 4,000원, 아동/청소년 3,000원입니다.

전망대 외에도 부산타워 입구로 들어서면 왼쪽에 ‘세계 모형배 전시관’이 있습니다.

 

 

 

 

부산타워는 1973년 해발 69m 높이 120m로 세워졌으며,

부산타워 꼭대기의 전망대는 경주 불국사 다보탑 지붕에 얹혀 있는 보개(寶蓋)를 본떠 만든 것입니다.

 

1805㎡ 공간에 1600년대 우리나라 최초의 외교선박인 조선통신사선, 임진왜란 때 왜적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던 거북선,

콜럼버스가 아메리카 대륙을 발견할 때 타고 갔던 산타마리아호, 초호화 여객선 타이타닉호 등 국내외 모형선박 80여점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부산타워 전망대에서는 시가지를 한 눈에 볼 수 있으며 특히 야경이 아름답습니다.
특히 부산항의 화려한 야경은 항구만이 갖는 특별한 매력을 맘껏 느낄 수 있어 부산 시민은 물론 관광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아쉽게도 흐린날씨로 멋진 야경을 볼 수 없어서 부산타워에 올라가지 않았습니다.

대신에 부산타워 야외 전망대 주변 공간에서 용두산공원을 즐겼습니다.

 

 

 

 

 

전쟁시절 해후의 상징이자 애환의 상징

한국유일의 도개교 영도대교

 

부산타워에서 보면 영도대교가 잘 보인다.

그래서인지 영도대교에 관한 안내판이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2013년 11월 27일 47년만에 다시 태어난 영도대교는

매일 정오 12:00 ~ 오후 12:15까지 15분간 도개를 합니다.

 

 

 

 

용두산공원에도 서울의 남산타워 야외 전망대 난간공간처럼 사랑의 자물쇠가 있습니다.

 

 

 

 

사랑을 하는 연인들의 행복한 자물쇠

가족들의 건강을 기원하는 자물쇠

공부를 잘하게 해 달라는 자물쇠

등 수많은 사연이 담긴 자물쇠로 가득차 있었습니다.

'국내여행 · 맛집 > 부산광역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수동책방골목  (0) 2016.03.04
부평 깡통 야시장, 국제시장, 자갈치시장, 신동아시장  (0) 2016.03.04
태종대  (0) 2016.02.27
감천문화마을  (0) 2016.02.26
초량이바구길  (0) 2016.02.20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