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전주여행]도란도란 옥류마을 벽화갤러리

국내여행 · 맛집/전라북도

by 배고픈한량 2016. 6. 29. 11:57

본문

[전주여행]도란도란 옥류마을 벽화갤러리



자만마을과 인접한 옥류마을은 옥류천(玉流川)이라는 샘에서 유래합니다.





한옥마을 주변의

한벽루, 오목대, 이목대를

잇는 위치에 옥류마을 있습니다.





역사와 마을주민들의 훈훈한 정을 오랜시간 간직하고 있으며

이를 옛 주민들의 삶과 풍경 등의 테마로 각각의 골목길에 갤러리 벽화를 조성한 것입니다.






자만마을에서 옥류마을로 가는 길은 두 가지입니다.

기린대로를 따라 자만마을에서 옥류마을로 가는 방법과

자만마을에서 위사진의 집으로 통과를 통해 옥류마을로 가는 방법입니다.





많이 당황스럽지만...

저는 집으로 통과하여 옥류마을에 왔습니다.

저멀리 보이던 옥류쉼터 간판이 이제는 눈앞에 있습니다.ㅋㅋ





본격적으로 옥류 벽화길을 따라 걸어 올라갔습니다.

자만마을의 벽화에 비해서는 그리 볼 것이 많지는 않습니다.





얼마지나지 않아

앙증맞은 개 한마리가 쫓아왔습니다.

아니... 으르렁~~~ 짖으면서 나를 위협했습니다.ㅋㅋ





그 곳에는 나무전봇대가 서 있었습니다.

제가 어렸을적엔 나무전봇대가 많았습니다.


나무전봇대는 1920년에서 1970년대까지 사용되고

그 후에는 콘크리트 전봇대로 교체되었습니다.


나무전봇대는 전나무를 벌목해서

굵고 곧은 나무를 바닷물에 수년을 담갔다가

음지에서 건조한 후 삶아내어 건조 후 사용하였습니다.







나무전봇대 인근 벽에는

비상소화 장치함을 이용한 그림과 수돗물 그림이 있습니다.

불이 나면 비상소화장치를 사용하여 불을 꺼야 합니다.ㅋㅋ







자만마을보다 옥류마을에서는

전주향교와 전주천이 더 가깝게 한눈에 들어왔습니다.





5분여의 짧은

옥류마을 벽화갤러리가 끝나는 지점입니다.






선비에게 길을 묻다.


전주한옥마을에는 선비들이 살았습니다.

효를 위해 입신양면을 버린 월당 최담부터 조선의 마지막 선비로 불리는 간재 전우와 그의 제자인 삼재(금재, 유재, 고재)까지...

특히 일제강점기 이곳 한옥마을은 선비들의 집합소였습니다. 역사의 순간마다 삶의 참모습을 보여준 이들의 이야기가 전주에는 있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