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18년 블랙야크 마운틴북 11월 이주의 명산 - 대둔산 산행

아웃도어/아웃도어

by 배고픈한량 2018. 11. 11. 13:13

본문

2018년 블랙야크 마운틴북 11월 이주의 명산 - 대둔산 산행



이른 아침에 대둔산을 찾았다.


유성 집에서 차로 한시간 거리를

대중교통을 타고 이동하니 무려 2시간 30분이 걸렸다.


새벽을 여는 사람들을 만나니 기분은 역시 좋다.



- 주차장에서 바라본 대둔산 능선 -



아침 6시에 출발하여 지하철(유성-대전역),

버스(대전역-추부), 픽업차량(추부-대둔산 주차장)을 타고 이동하면서

책 한권을 다 읽었기에 스스로에게 위안을 삼는다.


주차장에서 바라본 대둔산 주능선은

어머니가 갓난아기를 품고 있듯 구름이 감싸고 있다.




- 분주하게 산을 오르다 -



화장실 잠깐 다녀오고 나서

지체할 겨를도 없이 인증깃발을 챙겨 마천대로 향했다.


땀구멍이 이때다 싶었던지

온몸에서 땀이 비오듯 흘러 내리고 있다.


헉... 헉...

가파픈 돌계단을 한걸음씩 내디딜때마다 숨이 차오른다.




- 인증깃발을 설치하다 -



힘겨웠던 한걸음이 더해져

구름으로 뒤덮힌 마천대에 도착했다.


정말로 미친듯이 올라왔다.


정확히 45분 걸렸다.

9시 30분전에 인증깃발을 설치했다.


이주의 명산 인증시간은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총 4시간이다.


제발!!! 셰르파뿐만아니라 도전자들도 

그전에 설치해 달라고 요청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정상에서 거의 5시간을 있어야 하는

우리를 한번쯤은 생각해 주었으면 한다.


결코 쉽지 않은 일이다.




- 구름이 거치다 -



시간이 정오에 가까워질수록

구름위로 해가 떠오르기 시작했다.


구름이 만들어낸 흰바탕이 옅어지면서

어느새 그림이 하나둘씩 자연스럽게 그려지기 시작했다.


말없이 마천대에 올라서서

주변을 한바퀴 둘러보았다.


햇빛은 구름이 있어야 맑고 눈부시다



- 첫 인증을 한 이대웅 부부 도전자와 함께 -

- 충청 블랙야크 명산100 도전단, 산타크루와 함께 -

- 전국에서 온 도전자들이 인증사진을 찍다 -



산 너머 산

능선 너머 능선


바로 앞의 바위산

그 바위산 너머 바위산


놓치지 말자

지금 이 순간을



이틀동안 비가 내려 어느정도는 미세먼지가 사라졌다.

모두의 마음속에 대둔산에서의 이 순간을 간직했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